痴彦
  偸閑
  

偸閑

高 架 徹 去 後
悠 然 見 南 山
濯 足 淸 溪 水
汝 諧 洗 辛 酸

痴彦

고가를 철거하니 남산이
바로 앞으로 다가온다.
청계천에 발을 담고
너와 더불어 스산한 마음을
씻고 싶구나.
2008-07-10 12:30:59 / 124.51.233.19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873개 - 현재 44/44 쪽
13
일백산
2008-07-31
2014
12
조성호
2008-07-25
1994
11
2008-07-18
2190
10
조성호
2008-07-16
2161
9
革林
2008-07-15
2402
8
조성호
2008-07-15
2217
7
革林
2008-07-14
2333
6
1st 장
첨부화일 : 1호rainy day 010.jpg (481856 Bytes)
2008-07-13
2399
5
골목
2008-07-11
2125
4
조성호
2008-07-10
2241
  偸閑
痴彦
2008-07-10
2200
2
영자
2008-07-03
2460
1
九龍樵夫
첨부화일 : 0임시교사터닦이 280630.jpg (428557 Bytes)
2008-07-01
5164

[맨처음] .. [이전] [38] [39] [40] [41] [42] [43] 44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