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호
  노병은 죽지않는다!
  

오늘은 6.25전쟁 발발 58주년 되는 날입니다.
지나간 아픈 역사를 다시한번 생각해 보게 됩니다.
----------------------------------------------------
"노병은 결코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져 갈 뿐이다
(old soldiers never die; they just fade away.)" 라는
맥아더 장군의 퇴역연설문이 문득 기억나 찾아 보았습니다.
------------------------------------------------------
전쟁에서 목숨을 바쳤던
수많은 사람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노병은 죽지 않는다.(Old soldiers never die)
- 맥아더 장군의 퇴역연설문 (1951년 4월 19일) -

대통령 각하, 의장님, 그리고 의원 여러분.

저는 저보다 먼저 이 자리에 섰던 위대한 미국 역사의 건설자들의 궤적을 따르고자
하는 겸양과, 이 입법부의 토론장(국회의사당)이 지금까지 고안된 가장 순순한 형태로 인간의 자유를 대표한다고 생각하는 자부심을 가지고 이 연단에 섰습니다.

여기에는 전 인류의 희망과 열망과 신념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저는 어떤 당파적인 명분을 옹호하고자 이 자리에 선 것이 아닙니다. (중략)

저는 저물어 가는 인생의 황혼기에 어떤 적의나 비통함에서가 아니라
단지 마음에 품은 한 가지 목적
곧 내 조국을 섬기고자 하는 의도에서 여러분께 말씀 드립니다.

대통령께서 대한민국에 대한 지원에 개입하려는 결정을 하기에 앞서
저와 상의하지는 않으셨지만,
그 결정은 군사적인 관점에서 보건대 올바른 것으로 입증되었습니다.

말씀드리는 바와 같이 그 결정은 우리가 침략자를 격퇴시키고
그들의 군사력을 격감시킴으로써 올바른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우리의 승리는 완벽했으며 우리의 목적은 손이 닿을 수 있는 곳에 있었습니다.
그 때 중공군이 수적으로 우세한 지상군을 동원하여 개입했던 것입니다.
이것은 새로운 전쟁과 전혀 새로운 상황을 야기시켰습니다.
(중략)

세계의 여러 나라들 중
한국만이 지금까지 공산주의에 대항하여 모든 것을 건 유일한 나라였습니다.
한국인의 훌륭한 용기와 불굴의 정신은 필설로는 표현할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그들은 노예가 되는니 차라리 죽음을 무릅쓰기로 했습니다.

그들이 저에게 했던 마지막 말은 이것이었습니다.
"태평양을 포기하지 마십시오 (Don't scuttle the Pacific)."

저는 한국에서 싸우고 있는 여러분의 아들들을 막 떠나 왔습니다.
그들은 그 곳에서 온갖 시련을 감당했으며 저는 그들이 모든 면에서
참 훌륭하다고 기탄 없이 여러분께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그들을 보호하고 이 야만적인 전쟁을 최소한의 시간 손실과 인명피해만으로
명예롭게 끝내고자 끊임없이 노력했습니다.
늘어가는 유혈사태는 저에게 더없이 깊은 고통과 불안을 안겨 주었습니다.
그 용맹스런 병사들은 제 생각과 기도 속에 항상 머물러 있을 것입니다.

저는 52년간의 군복무를 끝마치려 하고 있습니다.

세기가 바뀌기 직전에 제가 군에 입대했을 때,
그것은 소년시절의 제 모든 희망과 꿈의 실현이었습니다.
제가 웨스트포인트의 평원에서 선서한 이래 세상은 여러 번 바뀌었고,
희망과 꿈이 사라진 지 오래입니다만 저는 아직도
'노병은 결코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져 갈 뿐이다'라고 자신 있게 선포했던
그 당시 병영 최고의 애창곡들 가운데 한 곡의 후렴구를 기억합니다.

그리고 그 노래의 노병처럼, 저는 이제 군인으로서의 이력을 마감하고
자신의 소임을 다하고자 했던 한사람의 노병으로서 다만 사라져 갑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The world has turned over many times since I took the oath on the plain
at West Point, and the hopes and dreams have long since vanished,
but I still remember the refrain of one of the most popular barracks ballads
of that day which proclaimed most proudly that old soldiers never die;
they just fade away.

And like the old soldier of that ballad, I now close my military career and just fade away, an old soldier who tried to do his duty as God gave him the light to see that duty. Good-by.

General Douglas MacArthur's "Old soldiers never die" Speech
(April 19,1951)
2008-06-25 16:25:41 / 203.246.184.34


   

관리자로그인~~ 전체 1598개 - 현재 1/80 쪽
[N]
영자
2008-05-01
41582
[N]
운영자
2008-04-28
39877
1598
九龍樵夫
첨부화일 : 임시교사터닦이 280630.jpg (428557 Bytes)
2008-07-01
1303
1597
九龍樵夫
첨부화일 : 과문향 네이버지도.jpg (102576 Bytes)
2008-06-30
5749
1596
九龍樵夫
2008-06-28
1033
1595
조성호
2008-06-27
980
1594
九龍樵夫
2008-06-26
1099
조성호
2008-06-25
990
1592
九龍樵夫
첨부화일 : 황xx편지 280625가공.jpg (87395 Bytes)
2008-06-25
1605
1591
황준이
2008-06-24
3289
1590
골목
2008-06-24
999
1589
조성호
2008-06-23
887
1588
痴彦
2008-06-20
1122
1587
조성호
2008-06-20
1094
1586
革林
2008-06-18
1316
1585
일백산
2008-06-17
1178
1584
일백산
2008-06-16
998
1583
gogh
2008-06-13
1102
1582
골목
2008-06-12
1096
1581
2008-06-11
1136
1580
김광식
첨부화일 : 여행-2008.06.02~03-함양지리산약초마을- (113)-함양상림-하늘바람카페o.jpg (838794 Bytes)
2008-06-11
1806
1579
革林
2008-06-09
1234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